[디자인]핀터레스트가 아니면 만들 수 없는 앱 ‘셔플’ - 티타임즈

배소진 기자

ttimes | 최근 핀터레스트가 조용히 출시한 '셔플' 앱이 미국에서 엄청난 입소문을 타고 있습니다. 클럽하우스처럼 가입한 사람의 초대가 있어야 하는데 초대 코드를 구하려고 난리라고 하네요. 클럽하우스처럼 모두에게 개방되는 순간 시들해지는 것 아니냐고요? 셔플의 진가는 공식 출시 후 전체 공개가 되고
https://ttimes.co.kr/article/2022092118237723354

처음 뵙겠습니다. 프로님!

PRO를 등록하고 취준생에게 경험을 공유해 주세요.

아래의 버튼을 클릭하고 PRO 신청페이지로 이동합니다.

혹시! 제휴 학생이신가요?

아래의 버튼을 클릭하고 제휴 회원을 인증해 주세요!

제휴 회원은 PRE-CLASS를 무료로 신청 가능합니다.

고객센터

운영시간 : 평일 10시 ~ 19시 00분 (주말, 공휴일 제외) 

점심시간 : 12시 30분 ~ 13시 30분